그로시 IAEA 사무총장 “북한 핵 개발, 전력 질주”

뉴스1 입력 2021-09-20 18:30수정 2021-09-20 18: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엔 산하 유엔원자력감시단장(IAEA)은 북한이 핵 개발에 전력 질주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20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라파엘 그로시 유엔원자력감시단장(IAEA) 사무총장은 이날 유엔 총회에서 “북한의 핵개발 계획이 전력을 질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핵 개발 프로그램을 통해 플루토늄 분리, 우라늄 농축 그리고 등 활동에 대한 작업을 전속력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최근 북한 영변에서 핵 시설 재가동 징후가 포착된 데 대한 우려를 표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의무 준수와 현안 해결을 촉구한 바 있다.

주요기사
IAEA는 지난달 27일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올해 2월 중순부터 7월 초까지 방사화학실험실을 운영한 징후가 있었다”면서 “이 기간(5개월)은 북한이 이전에 밝힌 ‘5MW(메가와트) 원자로 가동 후 폐연료봉 재처리에 걸리는 기간’과 일치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로시 총장은 “7월 초부터 5MW 원자로 가동 징후도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