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美재무장관 “금리 인상은 미국 경제에 ‘플러스’”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6-07 15:37수정 2021-06-07 1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4조 달러에 달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경기부양정책으로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고 금리가 다소 오르더라도 이는 미국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까지 다양한 경로로 부양기조를 접고 긴축 정책에 돌입할 가능성을 시사해 온 미국 정부가 본격적인 금리 인상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옐런 장관은 6일(현지 시간)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 회의를 마친 뒤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우리가 금리를 약간 인상하는 환경이 된다면 사회적 관점에서, 또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관점에서 볼 때 ‘플러스’(이득)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최초의 여성 재무장관인 그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4~2018년 최초의 여성 연준 의장을 역임했다.

옐런 장관은 “우리는 너무 낮은 인플레이션, 너무 낮은 금리와 10년 동안 싸워왔다”며 “정상적인 금리 환경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했다. 옐런 장관은 또 “이것(정상적 금리 환경으로 복귀)이 지금 상황들을 조금이라도 완화해줄 수 있다면 나쁜 것이 아니다. 좋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2%까지 올라 13년 만에 최대 상승폭을 나타냈다.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자 경제학계에서는 정부의 대규모 재정지출 계획이 상당한 인플레이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주요기사
그간 옐런 장관을 비롯한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팀 인사들은 이번 물가 상승이 일시적일 것이라며 정부의 재정지출 계획을 옹호했고 향후 금리인상 가능성에도 거리를 둬 왔다. 하지만 이날 옐런 장관의 발언은 물가 상승압력에 대응하기 위한 금리인상의 필요성을 바이든 행정부 내에서도 인정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미국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상당기간 동안 제로금리 또는 그에 준하는 초저금리 상태를 유지해왔다.

다만 옐런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가 1년에 평균 4000억 달러의 재정 지출을 할 예정”이며 “지나친 인플레이션을 초래할 정도의 규모로 보기 힘들다. 경기부양책으로 인한 물가 ‘분출’은 내년이면 서서히 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