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부 “단계적 접근 통해 北 비핵화 달성할 것”

뉴스1 입력 2021-05-11 06:33수정 2021-05-11 1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미국은 단계적 접근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커비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대북정책은 단계적 접근을 통해 외교적 공간을 모색해 북한의 비핵화 달성에 초점을 두고 있다”며 “국방부는 이런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대북정책 재검토를 완료했다. 커비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한미 연합훈련 등 군사 부문의 이행 방안을 묻는 말에 구체적인 내용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 문의하라면서도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조약을 맺고 있는 한국에 대한 미국의 안보 노력을 매우 진지하게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밤에도 싸울 준비가 돼 있다’는 표현처럼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의 지도력 아래 그와 같은 목적에 부합하는 훈련들이 실시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주요기사
커비 대변인은 또 미국은 한국과 공조해 한반도 내 모든 범위의 병력들이 잘 훈련되고 준비태세를 갖출 수 있도록 보장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