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고개 숙인 테슬라…고객 불만 대처 미비 사과

뉴스1 입력 2021-04-22 00:04수정 2021-04-22 0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테슬라. © 로이터=뉴스1
테슬라가 중국 소비자들에게 고객 불만을 적시에 해결하지 못한 점을 사과하고 중국 시장에서의 서비스 운영 재검토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2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테슬라의 이날 사과와 함께 19일 있었던 상하이 오토쇼에서 벌어진 고객 항의 영상물 공개도 재조명을 받고 있다.

이 영상에서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는다’는 글귀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은 여성이 상하이 오토쇼에 전시된 테슬라의 자동차 위로 기어오르고 테슬라 직원과 보안요원들이 이를 말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테슬라는 최근 중국에서 배터리 발화와 같은 문제에 대해 고객들의 불만을 묵살하거나 정보를 제대로 공개하지 않아 비판에 직면했다.

주요기사
상하이 오토쇼 테슬라 전시장 난입사건 직후 국영 방송사 CCTV는 테슬라 자동차의 브레이크 이상 보고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또한 중국의 청탁금지 감시단은 이 같은 분쟁이 법의 테두리 내에서 해결돼야 한다는 논평을 냈다.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이날 오후 “개인들은 극단적인 조치를 취해서는 안 되며 기업들도 오만하고 불합리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19일 이 여성이 올해 초 추돌사고를 당한 차량 소유주라고 밝혔다. 또한 SNS를 통해 ‘과속 위반’을 언급하며 “그와 차량 반납 협상을 벌여왔지만, 제3자 조사 문제로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졌다”고 덧붙였다.

상하이 경찰은 이 여성이 “공공질서를 어지럽혔다”는 이유로 5일간 구금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