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 입양된 한국계 美쌍둥이, 36년만에 상봉한 사연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8 20:03수정 2021-04-18 2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으로 입양간지 36년 만에 기적처럼 재회한 에밀리와 몰리. 사진=뉴스1
태어난 지 3개월 만에 미국 내 서로 다른 가정으로 입양 갔던 한국계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36년 만에 극적으로 재회했다.

17일(현지시간) ABC 뉴스에 따르면 1985년 3월, 한국에서 태어난 에밀리 부쉬넬(36)와 몰리 시너트(36)는 생후 3개월 만에 각각 필라델피아와 플로리다에 거주하는 서로 다른 유대인 가족에게 입양됐다.

36년의 세월이 흐른 뒤, 에밀리는 11살 난 딸을 둔 엄마가 됐다. 올해 초 에밀리의 딸 이사벨은 엄마에게 “가족이 더 있을 수 있으니 유전자 검사를 해보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에밀리는 내키지 않아 했고, 대신 이사벨이 검사를 받게 됐다.

비슷한 시기에 몰리도 가족력을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받았다. 병원 측은 몰리에게 “당신의 유전자와 49.96% 일치하는 아이가 있다. 딸일 수도 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주요기사
미국으로 입양간지 36년 만에 기적처럼 재회한 에밀리와 몰리. 사진=뉴스1

출산 경험이 없는 몰리는 이 소식을 듣고 직감적으로 자신의 자매가 있다는 것을 확신했다고 ABC 뉴스에 말했다. 몰리는 수소문 끝에 필라델피아에 거주하는 에밀리와 연락이 닿았고, 둘은 36년 만에 재회했다.

에밀리는 “쌍둥이 자매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후 내 마음속 구멍이 갑자기 메워진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어 “나를 사랑해주는 가족들이 있지만 항상 마음속 깊은 곳에서는 이들과 단절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며 “몰리를 만난 후 모든 것이 해결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 36년간 내 쌍둥이 자매와 지낼 수 있었던 시간을 잃어버리긴 했지만 앞으로 펼쳐질 시간에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국으로 입양간지 36년 만에 기적처럼 재회한 에밀리와 몰리. 사진=뉴스1

두 사람은 문자 메시지와 사진을 주고받으며 서로의 추억을 공유하다가 또 한 번 놀랐다. 서로의 존재조차 몰랐던 이들이 졸업 파티에서 비슷한 드레스를 입고 비슷한 포즈로 사진을 찍는 등 ‘판박이’ 인생을 살아왔기 때문이다.

ABC 방송은 두 자매가 다른 가정으로 입양된 이유는 불분명하지만 조만간 자매가 함께 한국을 방문해 입양을 가게된 경위 등에 대해 알아볼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