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日 고교교과서 대부분에 “독도는 일본땅” 억지 주장 실린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30 17:03수정 2021-03-30 18: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동아DB
2022년부터 일본 고등학교 1학년생이 사용하게 될 사회 교과서 대부분에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주장이 실리게 됐다.

일본 아사히신문 등 복수의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부과학성 청사에서 30일 오후 열린 검정조사심의회에서 296종의 고교 1학년용 교과서가 검정 심사를 통과했다.

공공(公共), 지리총합(종합), 역사총합 등 3개 사회과목 교과서 총 30종 중 대부분에 독도와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쿠릴열도(일본명 북방영토)에 대해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기술이 포함됐다.

일본은 현재 한국과는 독도, 중국과는 센카쿠 열도, 러시아와는 쿠릴열도를 두고 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다. 일본은 특히 센카쿠 열도에 대해서 “영토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이번 교과서에 명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 2018년 3월 일본 정부는 ‘독도의 일본땅’ 주장을 필수적으로 명기하게 하는 학습지도 요령을 고시한 바 있다. 문부과학성은 이번 검정 심사에서 “일련의 영토에 대한 불충분한 기술을 충실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이러한 일방적인 독도 영유권 주장으로 한·일 관계가 다시 얼어붙을 전망이다.

이날 한국 교육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대한민국 정부는 독도 영토 주권을 침해하고 강제 동원, 일본군 ‘위안부’ 등 전쟁 범죄를 축소·은폐한 고등학교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검정 합격시켰다는 사실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한·일 관계의 얽힌 매듭을 푸는 첫걸음은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는 것에서 시작된다”며 “일본 정부는 다음 세대를 위해 왜곡된 교과서 내용을 스스로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의 영토 주권 침해와 역사 왜곡을 바로 잡기 위해 지속해서 독도 교육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