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첫 군사행동…시리아 내 친이란 민병대 시설 공습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 카이로=임현석 특파원 입력 2021-02-26 17:23수정 2021-02-26 17: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미국이 25일(현지 시간) 시리아 지역에 공습을 단행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군사행동에 나선 첫 사례로, 이라크 내 미군기지가 로켓포 공격을 받은데 대한 보복 차원이다. 미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군이 시리아 내 친(親)이란 민병대 시설을 공습했다고 밝혔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번 공습은 최근의 이라크 내 미국 및 연합군 요원들에 대한 공격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승인됐다”며 “동맹 파트너들과 협의 등 외교적 조치와 함께 비례적으로 군사 대응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작전은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과 동맹 인사들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는 단호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공습으로 시아파 민병대인 카타입헤즈볼라(KH) 등 친이란 민병대가 사용하는 시리아-이라크 국경 지대 건물이 다수 파괴됐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날 “최소 17명의 친이란계 민병대 세력이 숨졌다. 부상자가 많아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공습을 받은 민병대는 15일 이라크 에르빌에 있는 미군기지를 로켓포로 공격한 사건의 배후로 지목돼 왔다. 이 공격으로 미군과 거래하는 하청업체 관계자 1명이 숨지고 미군 1명을 포함한 9명이 다쳤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카이로=임현석 특파원 lh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