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지난해 4분기 성장률 4.1%…0.1%p 상향 조정

뉴시스 입력 2021-02-26 00:16수정 2021-02-26 0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몰아친 지난해 4분기 미국 경제성장률이 연율 4.1%를 기록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수정치가 4.1%라고 밝혔다. 지난달 속보치(4.0%) 대비 0.1%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조사한 전문가 전망치 4.2%에는 못 미쳤다.

상무부에 따르면 주거고정투자, 민간재고투자, 주·지방정부 지출은 상향 조정됐지만 개인소비 지출(PCE)이 하향 조정됐다.

주요기사
경제학자들은 올해 미국 성장률을 6% 정도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연간 성장률 기준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집권하던 1984년(7.2%) 이후 최고 수준이라고 AP는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급격한 감소와 큰 타격을 받았던 소매업종의 매출 증가가 경기 회복 낙관론을 부추기고 있다.

의회는 1조9000억달러(2100조원) 규모 경기부양책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