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유전자 배열 다른 변종 코로나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8-10 03:00수정 2020-08-10 03: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재확산 비상]
국책硏 “6월 중순부터 나타나 최근 확진자 급증에 영향 미친듯”
일본 국책 연구기관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8일 “6월 중순부터 일본 내에서 미국과 유럽에 퍼진 코로나바이러스와 유전자 배열이 다른 새로운 유형의 코로나19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최근 일본 전역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가 다시 1500명대로 급증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이날 “코로나19 유전자 배열 변화와 유행 속도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6월 중순부터 수도 도쿄를 중심으로 새로운 유전자 배열을 갖는 코로나19가 갑자기 출현했다. 이후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공개했다.

연구소는 지난달 16일까지 일본 내 감염자 3700명의 검체를 수집해 분석했다. 그 결과, 3월에는 유럽에서 발발한 코로나바이러스와 비슷한 유전자 배열을 가진 바이러스가 일본 전역에서 발생했지만 6월 중순 이후 유럽 바이러스 유전자와 6개의 염기 서열이 다른 새 바이러스가 출현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바이러스 전문가인 고다마 다쓰히코(兒玉龍彦) 도쿄대 명예교수는 지난달 의회에서 “코로나19의 유전자 정보를 조사한 결과, 1차 유행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형, 2차 유행은 이탈리아 및 미국형이며 현재 도쿄 및 사이타마형이 출현했다. 도쿄가 진원지가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정부가 총력을 다하지 않으면 (대규모 사망자가 발생한) 이탈리아 밀라노와 미국 뉴욕의 전철을 밟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일본은 4월 초 한국, 중국 등의 입국 제한을 시작으로 현재까지도 120개 국가 및 지역에 대한 입국 제한을 풀지 않고 있어 외부에서 바이러스가 유입되기 어려운 환경이다. 일본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4, 5월 한때 수백 명에 불과했지만 이달 7일 1606명, 8일 1568명으로 연일 1500명을 넘고 있다. 8일 기준 도쿄의 누적 확진자만 1만5536명으로 1만4000명대인 한국 전체 확진자보다 많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일본#코로나19#변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