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35% “코로나19 백신, 무료라 해도 접종하지 않겠다”

이윤태 기자 입력 2020-08-09 21:04수정 2020-08-09 21: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 최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국인 미국의 누적 확진자가 500만 명을 돌파했음에도 미국인의 35%가 “코로나19 백신이 무료라 해도 접종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집권 공화당 지지자이거나 농촌 거주자일수록 거부 의사가 높았다.

여론조사회사 갤럽은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2일까지 18세 이상 미국인 7632명을 조사한 결과,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무료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답이 35%였다고 8일 공개했다. 1954년 소아마비 백신이 등장했을 때도 미국인의 약 31%가 백신 접종에 반대했는데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보건 위기를 맞은 지금도 비슷한 비율의 미국인들이 백신을 거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응답자들은 정치 성향, 인종, 연령, 거주지 등에 따라 백신 접종에 상당히 다른 태도를 보였다. 야당 민주당 지지자 중에서는 “접종을 받겠다”는 답이 81%에 달했지만 공화당 지지자는 47%만 “접종을 맞겠다”고 했다. 또 18~29세 젊은층의 백신 접종 의향은 76%였지만 50~64세 장년층은 59%에 그쳤다. 백인과 비백인의 접종 참여 의사 역시 67%와 59%로 대조를 보였다. 대도시 거주자와 지방 및 농촌 거주자 역시 각각 65%, 56%로 차이를 나타냈다.

갤럽은 거부 의사를 밝힌 응답자의 거부 이유를 명확히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아직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 및 효능에 대한 일반 미국인의 거부감이 상당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미 중부 오하이오주에서는 마이크 드와인 주지사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놓고 논란이 거세다. 공화당 소속의 그는 최근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이후 진행한 세 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이런 상반된 결과가 보건당국의 지침 및 의료 통계를 불신하는 사람들에게 더 큰 불신을 낳고 있다고 우려했다.

프랑스 수도 파리시는 10일부터 야외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8일 일일 신규 확진자가 2288명으로 6월 봉쇄 조치 완화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치는 성인은 물론 11세 이상 어린이에게도 적용된다. 이탈리아의 7일 신규 확진자 역시 550명을 돌파해 올해 5월 28일(594명) 이후 두 달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코로나#백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