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한미 연합훈련 계속…전작권 전환 염두”

뉴시스 입력 2020-08-07 07:14수정 2020-08-07 0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훈련 계속될 것…한국군 역량 보장"
미 국방부가 이달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염두에 두고 이뤄지리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국방부 홈페이지 생중계 기자회견에서 이달 중순 한미 연합훈련 규모 등에 관한 질문에 “우리는 병력 훈련 태세를 조정하고 있다”라면서도 “그것(훈련)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훈련의) 일부는 분명, 우리가 전작권(OPCON) 전환을 생각한다는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어 “우리는 한국군이 역량을 갖췄다는 점을 보장함으로써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점을 확실하게 하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훈련 규모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우리는 계속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관해 상황을 평가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기간 우리 훈련과 작전 노력에 일부 변화가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한편 이날 회견에선 “최근 김정은이 코로나19 확진자를 포함해 700명을 죽였다는 보도가 있었다. 북한의 코로나19에 관해 정보가 있나”라는 질문도 나왔다. 호프먼 대변인은 그러나 “그에 관한 정보는 없다”라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