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유명 초밥체인, 한국인에만 물값 요구… 가게 측 “표기 오류” 해명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08-03 11:11수정 2020-08-03 11: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트위터 @always******
일본의 유명 초밥집에서 한글로 된 터치패드에만 물값을 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어에 익숙하지 않은 한국인에게만 돈을 받으려는 ‘꼼수’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아이디 @alway******를 사용하는 트위터리안은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초밥 잘 먹고 나오는데 마지막에 기분이 상했다. 물을 주문하는데 터치패드 한국어 메뉴에는 180엔”이라고 올렸다.

그는 일본어와 영어, 중국어 메뉴까지 확인했고 한국어를 제외하고는 모두 0엔으로 적혔다면서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직원을 불러 물어보니 죄송하다고 물은 무료라고 가져다줬다. 화가 나서 한 번 더 항의했다. 큰 체인점이고 맛있어서 종종 갔지만, 이제 다시는 가지 않을 것이다”고 했다.

이와 함께 일본어로 된 주문 패드와 한국어로 쓰인 주문 패드의 사진을 증거로 게재했다. 실제로 한국어 주문 패드에만 180엔(약 2000원)이라고 적혔다.

그는 “해당 체인 홈페이지에 항의글을 올렸다. 사과를 받고 메뉴판 표기를 고친다면 오케이지만, 다른 소리를 하면 나도 (신고를) 생각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논란이 거세지자 해당 체인 공식 홈페이지에는 “(한국어 패드 속 물값은) 표기 오류다”고 해명했다. 현재는 ‘0엔’으로 수정됐다고 밝힌 상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