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정 지지도 38%로 ‘뚝’…핵심 지지층 이탈

뉴시스 입력 2020-07-07 11:10수정 2020-07-07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역대 최저치인 35%에 가까워
공화 91%-민주 2%, 당파적 분열 최대 격차
백인·남성·고령 과반도 안돼…재선 '먹구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30%대로 뚝 떨어졌다. 핵심 지지층 이탈 현상이 뚜렷해 재선에도 먹구름이 끼었다.

6일(현지시간) 더힐에 따르면 갤럽의 최근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지지도는 38%로 나타났다. 5월 초 49%보다 11%포인트나 하락했다.

역대 최저치인 지난 2017년 35%와 불과 3%포인트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무당층과 민주당 지지자들의 지지도가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무당층은 지난달 초보다 6%포인트 내려간 33%만 지지했다. 민주당 지지자의 지지도는 2%에 불과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주요기사
반면 공화당 지지자들은 지난달 85%보다 높은 6%포인트 높은 91%가 지지했다.

공화당과 민주당 지지자들 간 격차는 89%로, 이는 트럼프 대통령 대한 갤럽의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가장 큰 격차를 보였다.

또한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핵심 지지층이었던 백인과 남성, 대학 학위가 없는 유권자, 고령층 등이 이탈 현상이 눈에 띈다. 핵심 지지층에서 지지율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백인층의 지지도는 한 달 사이 53%에서 46%로 7%포인트 하락했다. 50세~64세는 52%에서 43%, 65세 이상은 51%에서 47%로 각각 내려갔다.

남성은 53%에서 46%, 대학 학위가 없는 유권자는 52%에서 44%로 내려갔다.

지난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의 고령층 지지도는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13%로 앞섰다. 하지만 최근 뉴욕타임스/시애나대가 6개 경합주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7%포인트 차로 열세를 보였다.

트럼트 대통령의 재선에도 먹구름이 끼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재선에 실패한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 및 지미 카터 전 대통령 역시 대선을 앞둔 6월 국정수행 지지도가 40% 이하를 기록했다. 재선에 성공한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40%대 이상을 유지했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8일~30일 미국 성인 남녀 1016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오차범위는 ±4%포인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