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일방주의가 질서 어지럽혀”…러·인도와 협력 강조

뉴시스 입력 2020-06-24 00:57수정 2020-06-24 0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러시아·인도 외교장관 화상회의
"3개국, 민감한 요인 적절히 다루며 좋은 관계 유지해야"
"일방·보호주의가 국제협력 저해"...美간접 비판
중국이 일방주의가 국제 질서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고 미국을 에둘러 비판하면서 중국, 러시아, 인도의 3자 협력을 강조하고 나섰다.

인도 힌두스탄타임스에 따르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3일(현지시간) 러시아·인도·중국(RIC) 외무장관 화상회의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왕 부장은 3개국이 “서로 간 민감한 요인을 적절히 다루면서 전반적으로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인도와 중국 간 국경 충돌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3개국이 경제, 무역, 에너지, 교통, 교육, 문화, 보건 등 여러 영역에서 장관급 대화 체계를 구축하고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서는 이들 3개국이 상호 인력에 대한 ‘신속 통로’를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주요기사

왕 부장은 미국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으면서 몇몇 나라가 코로나19 사태에도 세계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일방주의와 보호주의, 비방이 나타나고 있다. 일부 나라와 세력이 연결을 끊고 모임을 깨뜨리길 원하며 전염병에 맞서는 국제 협력을 저해하고 있다”며 “이념적 사회적 대립을 부추겨 세계를 위험에 몰아넣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회의에서 러시아와 인도가 다자주의와 다극화, 국제법에 근거한 국제관계에 대해 강력한 지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