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내년 도쿄올림픽 치르는 데 9800억 들 것”

뉴스1 입력 2020-05-15 02:59수정 2020-05-15 02: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을 치르는 데 드는 비용이 8억달러(약 98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밝혔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이날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연기된 도쿄올림픽을 조직하는 데 따르는 우리의 역할과 책임에 최대 8억달러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이 가운데 6억5000만달러(약 8000억원)는 내년 도쿄올림픽을 위한 것이고 1억5000만달러(약 1800억원)는 국제연맹과 각국 올림픽위원회를 지원하는 비용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비용에는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올림픽을 1년 간 연기하는 데 치러야 하는 비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주요기사

바흐 위원장은 “2021년 도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모든 참가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이 겨익에 참여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 개막이 1년 2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향후 상황 전개에 대해 어떤 추측도 부채질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내년에도 계속 확산될 경우 또 연기될 가능성에 대한 의문을 회피한 것이다.

앞서 IOC와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올해 7월24일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