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영언론, 文대통령-시주석 통화 1면 보도…“한중관계 중요성 확인”

뉴시스 입력 2020-05-14 10:49수정 2020-05-14 1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 주석 연내 방한 추진 내용은 보도에서 제외돼
중국 공산당 기관지 런민르바오(人民日報) 등 관영 언론은 시진핑 국가주석이 13일 저녁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한중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특히 런민르바오는 1면 상단에 시 주석과 문 대통령의 전화통화 보도를 배치해 보도했다.

13일 런민르바오에 따르면 시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동 대응 과정에서 중국과 한국은 시종일관 수망상조(守望相助 서로 돕다)하고 풍우동주(風雨同舟 비바람 속에 한 배를 탄다)하면서 상호 지지하고 도왔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양국이 처음으로 코로나19 방역 연합 협력 시스템을 만들고 상호 유입 확진자가 없는 기록를 세웠고, ‘신속통로’를 개통했다“면서 ”신속통로 개통으로 산업체인, 공급체인, 물류체인의 원활한 운영을 보장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방역과정에서 양국의 협력은 많은 성과를 달성했다”면서 “이는 큰 틀에서 양국 방역을 지지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시 주석은 또 “좋은 이웃은 금으로도 바꾸지 않는다”면서 “양국은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 많은 유익한 경험을 쌓았고 협력의 모범사례로 기록됐다”고 역설했다.

그는 “중국은 한국과 공동 방역을 강화하고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협력하려 한다”면서 “아울러 세계보건기구(WHO)의 역할을 지지하고 유엔, 주요20개국, 아세안, 한중일 등 다자협력 체계에서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며 양자, 국제적인 방역협력을 추진하려 한다”고 역설했다.

시 주석은 ”한국과 중국은 뗄려야 뗄수 없는 좋은 이웃“이라며 “나는 한중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을 매우 중시하며 한국과 전략적 교류를 강화하고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끌어올리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공동 발전과 번영, 지역의 평화 유지,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측면에서 양국의 공동이익은 점점 더 많아진다”며 “(양국은) 여러 영역에서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해 양국 국민에게 더 많은 혜택을 줄 수 있다”고 부연했다.

중국 언론들은 문 대통령이 “한국은 중국과 더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기를 바라고, 한중 관계 지속적인 발전을 추진하려 한다”고 화답했다고 보도했다.

언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대응에서 양국의 사고방식과 조치는 유사하고, 양국 모두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고, 곧 개최될 양국 양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중국 언론들은 ”양국이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기로 했다“는 내용을 보도하지 않았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한중관계에 있어 시 주석님의 방한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했고, 시 주석은 ”금년 중 방한하는 데 대해 굳은 의지는 변하지 않았다“고 화답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