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감래…월가 스캔들 매듭, 실적호전 거액보너스 기대

입력 2005-11-11 03:08수정 2009-09-30 23: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진감래(苦盡甘來)’라고 했던가.

2000년대 들어 죽 쑤기에 바빴던 미국 월가 금융회사들의 경영실적이 최근 급속하게 호전되고 있다.

메릴린치, 골드만삭스, 리만브러더스 등 대형 금융회사의 올해 총수익은 24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1990년대 말 인터넷 호황이 꺼진 후 가장 좋은 기록이다.

실적 호전은 금융회사들이 연루됐던 거래부정 스캔들이 거의 해결되면서 벌금과 배상금 지불이 대부분 끝난 덕분이다. 올해 전 세계적으로 2조3000억 달러에 이를 정도로 초호황을 누리고 있는 기업 인수합병(M&A) 수수료도 중개 업무를 담당하는 금융회사 수익 상승의 일등 공신이다.

실적 호전 덕분에 월가의 올해 보너스 총지급액은 지난해보다 10% 늘어난 175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대형 금융회사에서 M&A 업무를 총괄하는 담당자의 경우 올해 700만∼1000만 달러를 보너스로 챙길 수 있을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0일 분석했다.

정미경 기자 micke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