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A"테러용의자 빈 라덴 캠프서 훈련"

입력 2001-10-06 23:04수정 2009-09-19 05: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의 테러사건 용의자들이 오사마 빈 라덴의 테러조직인 알 카이다와 밀접히 연관돼 있다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미 시사주간지 타임은 최근호에서 모하메드 아타 등 테러 용의자들이 1999년과 2000년 사이 아프가니스탄 내 알 카이다의 훈련캠프를 방문해 훈련을 받은 증거들을 미 중앙정보국(CIA)이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CIA는 이들이 훈련캠프를 방문했음을 보여주는 금융 및 여행서류들을 확보했으며 알 카이다의 2인자인 아이만 알 자와리 등 고위 간부들을 만난 증거도 입수했다고 타임은 전했다. 또 미 뉴욕타임스지는 미 수사당국이 테러 용의자 중 한 명으로 알 카이다와 깊은 관련을 맺고 있는 할리드 알미흐다르가 98년 아프리카 주재 미 대사관 폭파와 지난해 미 구축함 콜호 테러 사건에 관련된 사실을 밝혀냈다고 6일 보도했다.

미 법무부는 5일 이번 테러사건과 관련해 체포된 사람은 모두 580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알 카이다 관련자는 15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녕기자>jinny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