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화해 이룰땐 주한미군 감축』…美태평양軍사령관

입력 1997-03-29 20:15수정 2009-09-27 0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경〓윤상삼특파원】미국 태평양군사령관인 조지프 프뤼어제독은 미군의 일본 주둔과 관련, 『한반도에서 화해가 성립될 경우 병력수준에 관해 논의해야 한다』며 한반도 통일이 실현되기 이전단계에서도 병력감축 협의가 가능하다고 29일자 아사히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밝혔다. 프뤼어제독은 또 앞으로의 한반도 상황에 대해 『「재통일」보다는 「화해」가 적절하다』고 말하고 「화해」의 구체적인 내용으로 양측이 독립국가 형태로 긴장을 누그러뜨려 국경지대를 평화롭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프뤼어제독은 한반도 긴장이 완화되면 병력구성에 관해 논의가 시작될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한편으론 아시아지역이 종전보다 불안정해 질 경우에는 병력을 늘릴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프뤼어제독은 일본 주둔군에 대해서는 『현재 상태가 좋으며 당장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