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연예

이창명, 이혼 14년간 숨긴 이유…“현 여친과 재혼하면 더 잘할 듯”

입력 2022-05-23 00:08업데이트 2022-05-23 00: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업 실패와 슬럼프 등으로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MC 이창명이 재기를 꿈꾸고 있다.

이창명은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TV 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일상을 보여줬다. 특히 어린 나이의 아이들에게 상처가 될까 봐, 과거 이혼 사실을 14년 동안 홀로 삼킨 심경을 고백했다.

어디가서 이혼에 대한 말을 꺼내지 않았다는 그는 “아이들에게 두 번의 상처를 주고 싶지 않았다”고 했다. “이혼 소식이 TV에 나오면 어린 아이들이 느낄 불편함과 상처가 걱정됐다”는 것이다. 이제 이혼 사실을 밝히는 이유에 대해 “아이들이 모두 커서 상처받지 않을 나이가 됐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이창명은 이번 방송에서 ‘TV는 사랑을 싣고’ 프로그램에서 같이 리포터로 활동하며 인연을 맺었던 방송인 박수림과도 만났다.

이창명은 절친한 박수림에게 방송 처음으로 여자친구의 존재를 알렸다. 이혼한 지 어느덧 15년이 된 이창명은 “만약 또 한번 가정을 꾸릴 수 있다면, 한 번의 경험이 있어 (아내에게)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여겼다.

다만 여자친구가 방송인이 아니라면서 감춰주고 싶다고 했다. “아직 자녀들에게도 (여친과) 교제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때가 되면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창명은 스승의 날을 기념해 오랜 우정을 자랑하는 개그맨 김상태, 이동엽과 개그계 대선배 김미화를 찾아갔다.

김미화는 반가워하며 “(창명이가) 진행자로 이렇게 우뚝 서서, 지금도 ‘이창명’ 그러면 누가 못 알아봐 다 알아보지. 그러니까 엄청나게 성공한 것”이라며 리포터로 시작한 이창명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이창명은 지난 2016년 음주운전 뺑소니 교통사고를 냈다는 의혹을 받고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출발 드림팀2’에서 하차하는 등 방송활동을 중단했다. 지난 2018년 대법원에서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선 무죄 확정을 받았다. 다만, 교통사고 후 미조치와 의무보험 미가입에 대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019년 TV조선2 ‘동네의 재탄생-슬기로운 360도’ 등에 출연하면서 방송 복귀를 시도해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