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돌파감염’ 정우성, 코로나19 재택 치료 끝 “방역지침 준수하며 활동할 것”

입력 2021-12-09 08:26업데이트 2021-12-09 08: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정우성 © News1
배우 정우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택 치료를 마쳤다.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9일 “정우성이 보건당국의 임상적 판단에 따라, 재택 치료를 마치고 금일 부로 격리 해제 됐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앞으로도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활동을 이어 나갈 예정”이라며 “그동안 걱정해주신 팬 분들과, 코로나19로 인해 고생하시는 의료진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전했다.

앞서 정우성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정우성은 2차 백신 접종을 마친 상태였지만 돌파감염으로 확진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