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벤치냐” “개도 안 믿어”…우효광 불륜설 해명에도 비난↑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6 11:26수정 2021-07-16 11: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자현-우효광 부부.
추자현의 남편이자 중국 배우 우효광이 중국 언론을 통해 불거진 ‘불륜설’에 대해 ‘친한 지인’이라는 해명을 내놓은 가운데, 중국 누리꾼들의 분노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우효광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15일 불륜설과 관련해 “지난 5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서 있던 해프닝”이라며 “가족끼리도 왕래하는 감독과 친한 동네 지인”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친한 지인이어도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주의를 기울이겠다”며 “해프닝이 확산된 것에 대해 당사자들 역시 앞으로의 행동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약속 드리겠다”고 했다.

소속사가 언급한 ‘오해 살만한 행동’은 전날 중국 연예매체 소후연예를 통해 알려졌다. 이 매체는 늦은 시간대 술집에서 나온 우효광이 한 여성과 함께 차에 탑승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중국 누리꾼들 반응. 웨이보


이를 증거로 제시한 영상에는 차에 탑승해 여성을 자신의 무릎에 앉히는 우효광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를 거부하지 않은 여성은 미소를 띤 채 휴대전화를 만졌다. 주위에는 다른 남성 일행도 함께였다. 이들은 우효광의 행동에 대수롭지 않은 듯 웃어보였다.

하지만 ‘오해’라는 우효광의 해명에도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중국 누리꾼들은 “유부남이 친하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이성을 무릎에 앉히는 게 말이 되느냐? 개도 안 믿겠다” “네가 동네 벤치냐? 동네 사람들 다 앉히게” “동상이몽에 나온 모습은 다 거짓이냐” 등 비난했다.

아울러 우효광의 웨이보 계정에는 “중국 남자 얼굴에 먹칠하지마라” “추자현 도망가” “한국에 정말 부끄럽다” “그 착한 아내에게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 “도덕성이 결여된 행동” 등 댓글 5만여개가 쏟아진 상태다.

한편 중국 드라마에 함께 출연했던 우효광과 추자현은 2015년 공개 연애를 시작해 2017년 결혼했다. 특히 우효광은 SBS ‘동상이몽’에서 “결혼 조아(좋아)” “너 죽고 나 죽고 사랑해” 등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면서 한중 양국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슬하에는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우효광. SBS ‘동상이몽’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