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확진자 밀접접촉 ‘자가격리’…영화 ‘보고타’ 또 촬영 중단

뉴스1 입력 2021-07-02 16:24수정 2021-07-02 17: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송중기/ 사진제공=하이스토리 디앤씨 © 뉴스1
배우 송중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하게 돼, 그가 촬영 중인 영화 ‘보고타’는 촬영을 중단했다.

송중기의 소속사 하이스토리 디앤씨 측은 2일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달 30일 송중기 배우의 주변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아, 즉시 모든 일정을 멈추고 선제 검사를 진행하였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그 결과 (송중기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진행된 역학조사에서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라며 “이에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리며, 코로나19 지침 준수와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송중기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1년 가량 촬영을 중단했던 영화 ‘보고타’ 국내 촬영을 재개한 바 있다.

주요기사
‘보고타’ 제작진도 이날 “‘보고타’는 안전하게 촬영을 진행해왔다”면서 “최근 출연 배우가 외부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돼, 즉시 예방적 격리 조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작진은 해당 배우의 확진자 접촉 사실을 인지한 후 안전을 위해 당일 촬영을 진행하지 않았으며 모든 관계자들은 선제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고 했다. 또한 “배우와 현장 스태프들의 건강과 안전이 유지된다고 판단되는 시점까지 촬영을 멈추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