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반인 재재 ‘라디오스타’ 접수…“연예인 스케줄x일반인 봉급”

뉴스1 입력 2020-11-19 00:54수정 2020-11-19 0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재재가 ‘라디오스타’에 출격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지상파 온라인 콘텐츠의 기획 PD 겸 MC로 활약 중인 재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재재 외에도 ‘랜선친구들’ 특집으로 꾸며져 박미선, 바다, 헨리가 출연, 박지훈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재재는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의 PD 겸 진행자다. SBS ‘스브스뉴스’ 채널의 코너로 시작한 ‘문명특급’은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채널을 독립했고, ‘숨어 듣는 명곡’(숨듣명) 시리즈 등을 히트시키며 대표 웹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재재는 넘치는 끼와 더불어 철저한 준비성과 배려가 돋보이는 진행 능력으로 ‘연반인(연예인+일반인)’ ‘유튜브계 유재석’이라 불리며 사랑받고 있다.

재재는 PD와 진행자를 겸직하는 것에 대해 “유려하고 수려하게 잘하고 있다”며 능청스럽게 답했다. 이어 재재는 SBS 보도국 소속 PD라며 “(MBC 출연을 )SBS 사장님이 흔쾌히 허락했다”라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재재는 ‘연반인’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다른 분들이 연예인처럼 절 알아보시고, 스케줄을 하는데 일반인의 봉급을 받는다”라고 하며 시선을 모았다. 또 재재는 자료 조사를 잘해온다는 평가를 증명하듯 스페셜 MC 박지훈을 비롯한 출연진들의 정보를 파악해온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함께 출연한 바다는 “재재가 잘나가는 줄 모르고 키워줘야겠다는 생각에 쓸데없는 오지랖을 부렸다”며 재재에게 댓글을 남겼던 일화를 전했다. 바다는 자신의 곡 ‘V.I.P’를 재재와 함께 부르고 싶어 했지만 재재가 답을 주지 않았다고. 이에 재재는 바다가 직접적인 콘텐츠 출연 의사를 밝힌 게 아니라 자신이 갯벌을 방문한 사실에 ‘내 고향 갯벌’이라는 엉뚱한 댓글을 남겼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바다와 재재는 ‘Mad’ 컬래버 무대로 화해의 퍼포먼스를 선사해 재미를 더했다.

재재는 연반인으로 살며 불편함을 느끼기도 한다며 “원래는 버스 타고 출근했는데 졸고 있는 사진을 찍어 올리는 거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지금은 택시를 타고 있어 비용이 만만찮다”고 털어놨다. 이어 트레이드마크인 빨간 머리에 대해 “취준생 기간이 길어서 취업 성공 후 모든 색 머리를 다 해보다 빨간 머리였을 때 잘 됐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재재는 친구들에게 연예인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는다고 털어놓으며 “연예인은 다른 차원의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만나니 다르지 않더라. 함묵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물甲’ 연예인으로 티아라의 지연과 배우 공유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재재는 고등학교 때 전교 1등을 놓친 적이 없다며 “평균 1.1등급을 유지했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이화여대 사학과를 졸업한 재재는 인문대 대표로 후배들의 인기를 싹쓸이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또, 재재는 오랜 취업 준비로 힘겨웠던 때를 회상하며 “핸들을 구하는 자리였는데 여러분은 바퀴였을 뿐이다며. 탈락에 자신을 탓하지 말라”고 취업으로 힘들어하는 이들을 위해 응원했다.

더불어 재재는 딘딘, 유해진 등을 모사하는 개인기를 선보이며 연예인을 능가하는 끼를 발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