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픽! 업 앤 다운] 재벌가 며느리로 시선 끈 노현정…어머니 논란에 고개 숙인 김호중

이정연 기자 입력 2020-07-10 06:57수정 2020-07-10 06: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현정(왼쪽)-트로트 가수 김호중. 사진제공|동아닷컴DB·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언제, 또 어떤 논란이 터질지 모르는 한 주였다. 트로트 가수 김호중도 가슴을 졸이기는 마찬가지. 잊을 만하면 한 번씩 툭툭 불거진 논란이 이번엔 그의 어머니가 일부 팬들에게 금품을 요구했다는 의혹으로까지 이어지면서 또 한 번 그를 코너로 몰아세웠다. 전 매니저가 제기한 ‘스폰서 논란’, ‘병역 특례 의혹’에 이어 벌써 세 번째다.

김호중은 최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어머니가 특정 팬들에게 후원금이나 선물 등을 받으려 했고, 지역 클럽에 가입을 요구했으며 이후 다시 환불까지 해준 것과 굿을 요구했다는 이야기 등을 최근 들어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제 어머니로 인해 피해를 보신 분들께서는 소속사로 연락을 주시면 꼭 책임지고 해결해드리겠다”며 “어머니를 대신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반면 한동안 대중의 기억에서 잊힌 듯했던 노현정 KBS 전 아나운서가 온라인상에서 연일 화제를 모았다. 최근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의 결혼식에 참석하면서 ‘머리부터 발끝까지’ 시선을 끌었다. 남편 정대선 현대비엔에스앤씨 사장과 식장을 찾으며 감염병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미모는 가릴 수 없었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관련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