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믿었던 불고깃집 변했다…백종원, 호떡집 긴급점검에 ‘뿌듯’

뉴스1 입력 2020-06-11 00:49수정 2020-06-11 00: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 뉴스1
‘골목식당’ 백종원이 변해버린 불고깃집에 속상해 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여름 특집으로 긴급 점검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백종원과 김성주, 정인선은 서산 불고깃집으로 향했다.

백종원은 불고깃집이 불안하다고 했다. SNS 후기부터 확인했다. 앞서 백종원은 서산더미불고기를 메인 메뉴로 정해주며 레시피를 전수했었다. 그러나 SNS 후기에는 “김치 맛이 좀 강해서 아쉽다” 등 김치, 소면 조합이 아쉽다는 내용이 이어졌다. 백종원은 의아해 했다. 방송 당시에는 이 조합이 극찬을 받았었기 때문.

SNS 혹평 세례는 계속됐다. “고기가 아닌 채소가 산더미로 올라가 있었다”, “방송 때도 문제더니 그대로인 것 같다. 불친절하고 메뉴 설명도 대충했다”, “가격이 비쌌다. 추가에 추가가 있었다”, “사장님은 안 나오고 알바 언니는 휴대전화만 보고 있었다” 등의 내용이었다.

주요기사
이들은 불고깃집 관찰을 시작했다. 스태프가 불고깃집에 입성했고 백종원, 김성주, 정인선은 모니터로 지켜봤다. 가게 안에는 사장님, 딸이 아닌 못 보던 직원 둘이 있었다. 다른 조도 차례로 투입됐고 시식을 해본 이들은 “국물이 싱겁다”, “고기 간이 제대로 안 됐다”, “맛이 없다. 무맛”, “고기가 질기고 냄새가 난다”고 했다. 여기에 당면, 버섯 추가까지 있다고. 백종원은 추가 메뉴가 생긴 것에 대해 “이게 원래 없었던 거였다”며 씁쓸해 했다.

스태프가 사장님과 딸이 어디에 있는지 물었다. 의문의 남자 직원은 “딸은 결혼한지 얼마 안돼서 살던 곳으로 돌아갔다. 어머니는 허리가 안 좋아서 아침에 고기 재우고 좀 쉬고 계신다”고 설명했다. 이 직원은 아들로 확인됐다.

‘대박’을 예상했던 집이기에 MC들의 아쉬움이 커졌다. 변해버린 맛과 서비스가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후 백종원은 늦게 출근한 사장님을 재회했고, 주문한지 무려 10일이 지난 고기를 썼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충격에 휩싸였다. 백종원은 사장님 건강이 안 좋다는 걸 이해하면서도 “이건 아니다. 가게에 관심이 없다는 것”이라며 아쉬워했다.

반면 호떡집은 감동을 안겼다. “맛있네”, “마가린 향이 매장 근처까지 장난이 아니었다”, “쉴 새 없이 새로운 호떡 반죽이 들어간다”, “부드럽고 고소한 맛에 감동했다” 등 SNS 후기의 극찬처럼 호떡집 사장님은 그대로였다. 가격도 맛도 서비스도 한결같았던 것.

사장님은 긴급 점검을 간 제작진에게 서비스까지 주며 감동을 선사했다. 지켜보던 백종원은 사장님의 센스에 놀라워했다. “요거트에 찍어먹으면 더 맛있다”며 자신만의 연구를 계속하는 모습이 감동을 더했다.

백종원은 “이렇게 해주시면 우리가 얼마나 보람이 있냐”면서 뿌듯해 했다. 1년 만에 다시 맛본 호떡에 대해서는 “더 쫀득해졌다. 밀가루빵 느낌이 아니라 더 쫀득하다. 마가린 향이 고소한데 강하지도 않다”면서 폭풍 흡입했다. 사장님이 강력 추천한 플레인 요거트는 그야말로 ‘대박’이었다. 백종원은 “요거트 대박이다”며 감탄했다. 김성주 역시 “호떡에서 동유럽이 느껴진다. 꼭 플레인으로 먹어야 된다”며 놀라워했다.

백종원이 사장님과 재회했다. 사장님은 깜짝 방문에 얼떨떨한 표정을 지었다. 백종원은 “잘하고 계시다고 해서 감사하단 말씀 드리러 왔다. 이렇게 해주시는 것만 해도 진짜 힘이 난다”며 “요거트 아이디어 끝장이더라. 제일 모범적인 가게”라고 극찬하며 뿌듯해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