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살인의 추억’ 춘사상 7개부문 수상

입력 2003-12-16 00:00수정 2009-10-10 07: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살인의 추억’(제작 싸이더스)이 15일 오후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제11회 춘사나운규영화예술제 시상식에서 대상과 감독상(봉준호) 등 7개 부문 상을 석권했다.

한국영화감독협회와 춘사나운규기념사업회가 마련한 이 영화제에서 ‘살인의 추억’은 남우주연상(송강호), 각본상(봉준호, 심성보), 남우조연상(박노식), 촬영상(김형구), 편집상(김선민)을 받았다. 여우주연상은 문소리(바람난 가족), 여우조연상은 송윤아(광복절 특사), 신인남우상은 박해일(질투는 나의 힘)이 수상했다. 영화 ‘지구를 지켜라’가 신인감독상(장준환)과 신인여우상(황정민)을, 김유진 감독의 ‘와일드카드’는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았다. 한편 부인 이희호 여사와 함께 참석한 김대중 전 대통령은 공로상을 받았다.

이승재기자 sjd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