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금리 뛰자 무주택 전세가구 이자 23% 증가… 향후 부담 더 늘 듯

입력 2022-06-14 03:00업데이트 2022-06-1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분기 月11만3006원… 2만1338원↑
소득하위 20% 이자비용 130% 증가… 집 소유한 경우도 이자 지출 확대
전세가 올라 대출 총액 커지고, 기준금리 연내 2.5%로 오를 전망
금리가 오르며 ‘무주택 전세 가구’가 부담하는 이자비용이 1년 사이 20% 넘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소득이 적은 가구의 이자비용이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13일 통계청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무주택자로서 전세로 거주하는 가구의 이자비용은 월평균 11만3006원이었다. 1년 전 월평균 이자비용(9만1668원)보다 2만1338원(23.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비용은 가계가 부담하는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전세자금대출, 학자금대출 등의 이자를 합한 액수다.

소득 분위별로 나눠 보면 소득이 낮은 가구의 이자비용이 소득이 높은 가구보다 더 큰 폭으로 늘었다. 소득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이자비용은 2만7925원에서 6만4336원으로 130.4% 증가했다. 반면 소득상위 20%인 5분위 이자비용은 1년 전보다 14.9% 늘었다. 2분위(19.1%), 3분위(11.6%), 4분위(30.5%) 가구 이자비용도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집을 소유하고 있는 가구의 이자비용도 늘었다. 자가에 거주하는 전체 가구의 평균 이자비용은 전년 대비 0.5% 줄었다. 하지만 분위별로 보면 5분위(―16.1%)를 제외한 1분위(20.9%)와 2분위(14.3%), 3분위(23.3%), 4분위(12.0%) 모두 이자비용 지출이 확대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금리 상승기에 이자비용 증가가 전체 가구에 더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 “다만, 서울 강남에 사는 소득 없는 가구도 (자산은 많지만) 1분위에 들어갈 수 있는 만큼 이번 통계는 표본오차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했다.

향후 전세 가구의 이자비용은 더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 전세가격이 상승하고 있어 이에 따른 대출 총액도 더 커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향후 금리도 더 뛸 것으로 예상된다.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하는 월간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지난해 5월 6억1451만 원에서 올해 5월 6억7709만 원으로, 1년 사이 6000만 원 이상 올랐다. 전국 기준으로도 지난해 5월 3억921만 원이었던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올해 5월 3억4144만 원으로, 3000만 원 이상 상승했다.

더욱이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주요국의 중앙은행이 올해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하고 있어 한은 역시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시장에선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현재 연 1.75%인 기준금리를 연말까지 2.50%로 올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세종=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