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대한항공, 한진칼의 진에어 지분 54.91% 인수

입력 2022-06-14 03:00업데이트 2022-06-1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시아나항공과 합병 앞두고 LCC 자회사끼리 통합 대비 한진그룹의 지주사 한진칼은 13일 이사회를 열고 자사가 보유하고 있던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의 지분 54.91%(2866만 5046주)를 자회사 대한항공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한진칼이 이날 매각 결정으로 확보하게 된 자금은 약 6048억 원으로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차입금 상환에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한진그룹 내 항공 계열사를 수직계열화함으로써 항공노선 네트워크를 최적화할 수 있게 됐다고 한진칼 측은 설명한다.

업계는 이번 조치를 아시아나항공과의 합병을 준비하기 위한 대한항공의 포석으로 풀이하고 있다. 한진칼의 손자회사가 된 진에어에 아시아나항공의 LCC인 에어부산, 에어서울을 통합하면 한진칼은 증손회사를 두지 않게 된다. 이렇게 되면 공정거래법상 ‘지주사의 행위제한(손자회사는 증손회사의 지분 100%를 소유)’ 위반에서 벗어날 수 있다.

한진칼 관계자는 “현재 추진 중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항공사(FSC) 및 진에어를 포함한 통합 LCC 출범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대한항공 자회사로 진에어가 편입되면서 빠르게 변화하는 항공 여객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