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당정, 내일 루나-테라 회의… 코인 투자자 보호대책 점검

입력 2022-05-23 03:00업데이트 2022-05-23 03: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디지털자산법 제정도 논의 한국산 가상자산 ‘루나’와 ‘테라’의 폭락 사태를 계기로 금융당국이 국내 거래소들을 통해 스테이블 코인(달러 등 법정화폐에 연동하도록 설계된 코인) 투자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국회와 정부는 24일 이번 사태와 관련한 당정 간담회를 열고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 방향을 논의하기로 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코인 거래소들은 18, 19일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투자 유의사항을 공지했다. 특히 테라와 루나처럼 다른 가상자산과 가치를 연동시켜 ‘1코인=1달러’ 가치를 유지하는 ‘알고리즘 방식’의 스테이블 코인은 알고리즘이 의도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급격한 시세 변동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국내 4대 거래소에서 거래되는 스테이블 코인 연관 종목은 ‘메이커’, ‘다이’ 등 총 24개로 거래소별로 6∼13개가 상장돼 있다. 이 중 ‘트론’은 루나처럼 ‘USDD’라는 스테이블 코인의 가치를 1달러에 고정하기 위해 사용되는 자매 코인으로 4대 거래소에서 모두 거래된다.

24일 열리는 당정 간담회에서 스테이블 코인과 관련한 가이드라인이 나올지 주목된다. 이날 간담회에는 금융위원회, 경찰청, 공정거래위원회 등 정부기관과 거래소 관계자들이 참석해 투자자 보호 대책을 점검하고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강유현 기자 yhk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