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배터리 사업 힘주는 삼성그룹… ‘이재용 심복’ 최윤호 사장 삼성SDI 대표이사 내정

입력 2021-12-07 15:02업데이트 2021-12-07 15: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영현 사장, 부회장 승진… 이사회 의장 선임
삼성SDI 첫 부회장 타이틀
최윤호 사장, 삼성전자 CFO→삼성SDI CEO
글로벌 사업운영 경험 갖춘 ‘재무통’
엔지니어 출신 대표→재무·경영 전문가 대표
최윤호 삼성SDI 신임 대표이사
삼성SDI는 7일 전영현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시키고 신임 대표이사로 최윤호 삼성전자 사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전영현 사장은 사업 성장과 역대 최대실적 달성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았다. 삼성SDI 설립 최초로 부회장직에 올랐다. 승진과 함께 이사회 의장직을 맡는다. 앞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와 경영 노하우 전수 등 후진 양성에 힘쓸 계획이다.

신임 최윤호 사장은 삼성전자 구주총괄 경영지원팀장, 사업지원태스크포스(TF) 담당임원, 전사 경영지원실장(CFO) 등 요직을 거치면서 삼성전자 글로벌 성장에 기여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CFO를 맡으면서 삼성전자 재무를 도맡으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신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재용 부회장 심복이라고 전해진다. 이번 인사를 통해 삼성그룹 내 삼성SDI 역할과 영향력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특히 그동안 삼성SDI는 엔진니어 출신이 대표이사를 맡았지만 이번에는 재무와 경영 전문가가 CEO직에 맡게됐다. 업계에서는 재무 전문가로 글로벌 사업운영 경험을 갖춘 최윤호 대표 선임을 통해 글로벌 배터리 사업에 대한 이재용 부회장의 의지가 표출됐다는 평가다.

삼성SDI 관계자는 “재무 전문가로 글로벌 사업운영 경험을 보유한 이번 대표이사 내정으로 삼성SDI 글로벌 사업 경쟁력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