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지난해 ESG 경영 성과 담았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3 09:57수정 2021-08-03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CJ제일제당이 지난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성과와 올해 전략을 담은 ‘2020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로 일곱 번째 발간된 이번 보고서에는 지속가능경영의 지향점인 ‘네이쳐 투 네이쳐(Nature to Nature)’에 도달하기 위한 CJ제일제당의 진정성있는 실행 의지를 강조하는 데 주력했다.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는 인사말에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가 긴 어둠의 터널을 지나고 있는 이때 지속가능성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자 위기극복을 위한 중요한 화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속가능경영위원회와 협의체를 주축으로, 소비자와 주주, 이해관계자 모두에게 신뢰를 주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표이사 메시지만을 실었던 지난해 보고서와 달리, 올해는 지속가능경영 관련 경영진 11명의 메시지를 추가로 담았다. 연구개발과 원료 구매, 생산과 포장에 이르는 전 밸류 체인과 커뮤니케이션·인사·법무 담당 경영진들이 ‘건강과 안전’, ‘지속 가능한 환경’이라는 핵심가치에 대한 실천을 다짐했다.

주요기사
‘건강과 안전’ 주제에서는 ‘CJ 영양설계 가이드라인’ 수립이 주요 성과로 소개됐다. 가이드라인에 따라 기존 제품의 영양학적 품질을 지속적으로 평가하고, 품목별 열량 및 5개 영양소(지방·포화지방·트랜스지방·당류·나트륨)의 상한 기준치를 정해 건강간편식 ‘더비비고’ 등 신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또 소비자 건강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차세대 식품소재도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의 발효기술을 토대로 개발한 식물성 발효 조미소재 ‘테이스트엔리치(TasteNrich®)’는 첨가물이나 화학처리 등 인위적 공정이 없는 클린라벨 소재라는 점을 인정받아 전 세계 31개국 100여개 기업에 공급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세계 최초의 비(非)전기분해 방식으로 만든 비건(Vegan)용 시스테인(L-Cysteine) ‘플레이버엔리치 마스터C(FlavorNrichTM MASTER C)’도 출시한 바 있다.

‘지속 가능한 환경’ 주제에서는 전년(2019년)에 비해 크게 개선된 친환경 성과가 소개됐다. CJ제일제당은 잠재 폐기물을 저감하고 순환 자원 인증을 통해 지난해(2020년) 총 5577t의 폐기물을 줄였다. 이는 전년에 비해 7.7배 향상된 수치다. 패키징 플라스틱 원료 사용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는 방식으로 지난해 1019t의 플라스틱을 저감했으며, 그 결과 전년보다 1.6배 개선된 1527t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했다.

아울러 브라질 사업장은 올해부터 아마존에서 생산되는 대두를 구입하지 않기로 선언했다. 환경 보호를 위해서다. 사료용 아미노산 라이신(Lysine) 생산에 필요한 연료를 기존 천연가스(LNG)에서 바이오매스로 전환하는 설비도 갖췄다.

한편 CJ제일제당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국제보고 기준인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 스탠다드에 따라 작성됐다. 또 검증기관인 로이드(Lloyd)로부터 정확성과 신뢰성을 인정받았다. 보고서는 회사 홈페이지에서도 확인 가능하며, 해외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을 위해 영문판도 제공한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