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이어 저축銀-농협도 가계대출 조인다

박희창 기자 입력 2021-07-26 03:00수정 2021-07-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농협 지난달 1조9800억 급증
저축은행은 80% 늘어난 곳도 있어
금융당국 “대출한도 축소” 경고
저축은행, 지역농협 등 제2금융권에서 돈을 빌리기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당국이 비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세에 거듭 경고를 보내면서 금융사들이 대출 한도 축소 등 대책 마련에 나섰기 때문이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 23일 가계대출 점검회의를 열고 가계대출 증가율을 연 5% 이내로 관리하기로 했다. 또 신규 중도금 대출 등 집단대출을 제한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지난달 농협의 가계대출은 한 달 새 1조9800억 원 급증해 전체 상호금융권 증가액(2조3000억 원)의 86%를 차지했다.

저축은행들도 신용대출 금리 인하나 한도 축소를 검토하고 있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저축은행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출 증가율이 80%인 곳도 있다”며 “증가세를 잡으려면 대출 금리를 높이거나 한도를 낮출 수밖에 없다”고 했다. 최근 은행권에서 밀려난 대출자들이 저축은행으로 몰리자 저축은행들은 ‘대출 실탄’을 확보하기 위해 예금·적금 금리를 높이고 있다. 23일 현재 저축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연 2.00%로 올랐다. 저금리 기조에도 저축은행 예금 금리가 1년 7개월여 만에 다시 2%대를 회복한 것이다.

은행권에 이어 제2금융권까지 가계대출 관리에 나선 것은 금융당국의 경고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최근 제2금융권 금융사 및 협회들과 잇달아 면담을 갖고 대출 관리 강화를 요청했다. 또 각 금융사가 세운 대출 증가율 목표치를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올 상반기(1∼6월)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은 21조7000억 원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4조2000억 원 줄어든 것과 대조적이다. 금융당국은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을 연 5∼6%대로 관리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시중은행#가계대출#대출한도 축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