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2달만에 美 재방문

서형석 기자 입력 2021-06-13 13:22수정 2021-06-13 14: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김포국제공항에서 현대차그룹 전용기편으로 출국했다. 4월 17일부터 약 일주일 간 미국 출장을 다녀온 후 2개월 여 만의 미국 방문이다.

4월 출장에서 로스앤젤레스 등 미국 서부 지역을 둘러봤던 정 회장은 이번엔 미국 동부 지역 시장을 약 일주일 돌며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 보스턴 등이 있는 곳으로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추진 중인 자율주행차, 로봇 등 미래 신사업의 거점이 모여있기도 하다. 현대차그룹이 미국 자율주행기술 전문업체 앱티브와 합작한 ‘모셔널’을 비롯해 지난해 12월 인수를 발표한 로봇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본사도 이 지역에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에서도 정 회장이 2개월 여 만에 미국 방문을 택한 건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사업을 비롯한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5월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발표한 74억 달러(약 8조 2000억 원) 상당의 미국 투자를 구체화하기 위한 후속 조치도 직접 챙겨야하는 상황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의 미국 내 생산,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산업 강화, 수소 생태계 구축, 로봇 사업 확대 등에 2025년까지 74억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