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전 산 건물 119억에 매각한 하정우…46억 차익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06 13:31수정 2021-05-06 1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하정우 씨가 최근 서울 강서구 화곡동 건물을 팔아 약 46억 원의 차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스포츠동아·여성동아 DB
배우 하정우 씨가 최근 서울 강서구 화곡동 건물을 팔아 약 46억 원의 차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토지건물 거래정보 플랫폼 밸류맵에 따르면 하 씨가 지난 2018년 7월 73억3000만원에 매입한 화곡동 건물이 올해 3월 119억 원에 매각됐다. 매입액과 매각액만 따져봤을 때 45억7000만원의 차익을 거둔 것이다.

이 건물은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지하철 9호선 등촌역과 5호선 목동역 사이에 있으며, 지난 2016년 11월부터 15년간 스타벅스가 통임대하고 있다.

하 씨의 매각으로 이 부동산의 토지거래단가도 3년 전 보다 62%(3.3㎡당 2984만여원→ 4844만여원) 올랐다.

주요기사
업계 전문가들은 해당 지역의 100억원대 거래는 서울 중심상권에서도 보기 드문 이례적인 일로 우량 임차인인 스타벅스 효과를 본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 씨가 소유한 건물 중에서는 이번에 매각한 화곡동 건물 외에도 송파구 방이동 건물, 강원도 속초 금호동 건물 등에 스타벅스가 입점해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