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투기 혐의’ 인천 前시의원 49억5000만원 부동산 몰수보전

뉴스1 입력 2021-04-19 15:38수정 2021-04-19 1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신청된 전 인천시의원 A씨(61, 가운데)가 19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이던 A씨는 인천시 서구 한들도시개발사업지구 개발계획 발표 2주 전인 2017년 8월7일 백석동 소재 밭 1필지(3435㎡)를 총 19억6000만원에 매입한 뒤 시세 차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다. 2021.4.19/뉴스1 © News1
경찰이 인천에서 미공개 도시개발계획 정보를 이용해 19억 상당의 토지를 매입한 뒤 50억 상당 상가 부지로 되돌려 받아 차익을 노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인천 전 시의원 A씨(61)의 매입 부동산에 대해 몰수보전 조치했다.

인천경찰청 반부패경게범죄수사계는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A씨가 매입한 한들도시개발구역 인근 부동산 49억5000만원 상당에 대해 법원에 몰수보전 명령을 신청해 법원의 인용 결정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2시30분 인천지법에서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전 “땅 투기 한 혐의를 인정하나”는 질문에 “아니오”라고 짤막하게 답한 뒤 자리를 떴다.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매입한게 맞나?” “시민에게 사과할 의향 있나”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읺았다.

A씨의 구속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예정이다.

주요기사
A씨는 2017년 8월7일 인천시 서구 백석동 한들도시개발사업지구 일대 밭 1필지(3435㎡)를 19억6000만원에 매입한 뒤, 50억 상당의 상가 부지를 ‘환지방식’으로 되돌려 받아 시세차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으로 재직하고 있으면서, 한들도시개발사업지구 발표 2주전 땅을 매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2019년 서구 금곡동 일대 땅 4필지를 지역 국회의원의 형 등과 공동 매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