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인도네시아 ‘엠텍’에 1700억 투자

김성모 기자 입력 2021-04-08 03:00수정 2021-04-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총 11조원 규모 미디어기업
동남아 IP시장서 영역 확대
네이버가 인도네시아 미디어 기업에 1700억 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웹툰 등 동남아 시장에서 비즈니스를 넓혀가는 가운데 지식재산권(IP)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네이버는 인도네시아 종합 미디어 회사 ‘엠텍(Emtek)’에 1억5000만 달러(약 1678억 원)를 투자했다고 7일 밝혔다. 엠텍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비디오’를 비롯해 전국 및 지역 지상파 채널을 보유하고,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과 유통 사업도 하고 있다. 엠텍의 시가 총액은 103억 달러(약 11조5000억 원)로 현지 기업 중 9위다.

네이버는 엠텍과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에서 장기적으로 성장 기회를 발굴 및 모색할 계획이다. 웹툰 등 콘텐츠 분야와 클라우드 비즈니스 관련 협력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현재 라인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에서 8100만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라인웹툰은 인도네시아와 태국에서 구글플레이 기준 만화 카테고리 수익 1위를 기록 중이다.

김성모 기자 mo@donga.com
주요기사

#네이버#인도네시아#엠텍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