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애-박서원 불화설 정리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12 15:51수정 2021-03-12 1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이사와 아들. 조수애 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조수애 전 아나운서(29)가 남편인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이사(42)의 사진을 공개하며 소문만 무성했던 불화설을 정리했다.

조 전 아나운서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박 대표가 아들을 챙기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박 대표와 아들 근처에는 ♥(하트) 이모티콘이 그려져 있다. 이로써 두 사람의 사이가 좋지 않다는 소문은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표와 조 전 아나운서는 2018년 12월 결혼, 이듬해 5월 아들을 얻었지만 지난해 8월부터 불화설에 휩싸였다.

주요기사
두 사람이 각자의 인스타그램에서 서로를 끊고 함께 찍은 사진을 모두 삭제했기 때문이었다.

박 대표와 조 전 아나운서는 그동안 인스타그램을 통해 웨딩 사진과 데이트 모습, 아이 사진 등을 자랑해왔던 터라 두 사람의 관계가 틀어져 사진을 삭제한 게 아니냐는 게 누리꾼들의 지적이었다.

하지만 이날 조 전 아나운서가 박 대표의 사진을 올리면서 현재 두 사람의 사이는 나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