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조 기부’ 김범수 카카오 의장 “롤모델은 빌 게이츠”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5 21:02수정 2021-02-25 21: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사진=카카오 제공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선언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25일 “롤모델은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라며 “(기부금을) 묵혀두는 개념이 아니라 필요한 곳에 바로 써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경기 판교 카카오 사옥에서 온라인 직원 간담회 ‘브라이언톡 애프터’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5조 원에 달하는 기부금 운영 계획에 대해선 “1년이면 1년으로 단위를 정해 몇천억 원을 쓰는 구조로 가고 싶다”고 의견을 내놨다.

김 의장은 “기부 서약 같은 것도 빌 게이츠 재단에서 만든 것인데, 미국에서는 IT 기업인에게 문화처럼 퍼졌다”며 “우리도 그렇게 가보면 어떨까 싶고, 빌 게이츠가 말한 ‘창조적 자본주의’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빌 게이츠는 아내와 함께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해 전 세계적 질병과 기아, 빈곤 등 문제 해결에 힘쓰고 있다.

김 의장은 최근 논란이 된 카카오의 인사평가 방식과 직장 내 따돌림 문제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사내 문화에 경고등이 켜진 것”이라며 “실수했을 때 어떻게 반응하고 사과하느냐에서 회사 문화가 드러난다. 카카오 공동체가 건강한 조직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카카오 내에서 누군가 무시하거나 괴롭히는 행위는 절대 없어야 한다”며 “그런 것에 민감하지 않은 리더나 동료가 있다면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 카카오 직원으로 추정되는 이용자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한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리며 논란이 불거졌다. 동료에게 함께 일하고 싶은지 묻는 인사 시스템에 대해서도 비판이 이어진 바 있다.

김 의장은 인재 양성에 대한 뜻도 드러냈다. 그는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들, 디지털 교육 격차 등으로 기회를 얻지 못한 사람들, 인공지능(AI) 인재들에 관심을 두고 있다”며 “인재 양성을 위한 AI 캠퍼스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