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지각변동 놓친 LG, ‘초콜릿폰 영광’ 회복 못해

홍석호 기자 입력 2021-01-21 03:00수정 2021-01-21 08: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디자인 피처폰’ 한때 시장 휩쓸어
뒤늦게 스마트폰 진출… 경쟁 밀려
“세계인 1500만 명이 초콜릿폰을 샀다.”

2007년 12월, LG전자는 2005년 11월 출시한 ‘초콜릿폰’이 판매 신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초콜릿폰은 모던한 디자인으로 미국 모토로라의 ‘레이저’와 쌍벽을 이뤘다. 같은 해 애플은 아이폰을 선보였다. 아이폰이 3년 뒤 시장을 어떻게 바꿀지 당시엔 상상하기 어려웠다. 실제로 초콜릿폰에 이어 LG전자가 선보인 ‘샤인폰’도 1000만 대가 넘게 팔렸고 후속작인 ‘뷰티폰’ ‘보이저폰’도 수백만 대가 팔리며 소비자를 사로잡았다.

하지만 그 사이 아이폰이 찻잔 속 태풍에서 세상을 뒤흔드는 게임 체인저로 바뀌었다. 피처폰의 승자였던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에 뛰어들지 않았다. 2009년까지 LG전자 사업보고서에는 스마트폰 개발이나 출시 등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등장하지 않는다.

결국 2010년 아이폰 쇼크가 세상을 바꿨다. 이후 벌어진 스마트폰 시장 따라잡기에서 LG전자가 승기를 잡지 못한 여파가 지금까지 이어졌다는 평가가 많다. 모바일 업계 관계자는 “LG전자는 처음으로 모바일기기에 ‘디자인 경영’을 도입해 초콜릿폰, 프라다폰으로 시장을 휩쓸었지만 스마트폰으로 전환하는 시점에 실기했다”며 “당시 한 글로벌 컨설팅 회사가 LG에 스마트폰보다 디자인 피처폰으로 가야 한다고 의견을 냈다. 마케팅 부서의 목소리가 너무 크다 보니 엔지니어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않아 벌어진 일”이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독한 LG’를 앞세운 구본준 부회장이 2010년 10월 남용 부회장을 대신해 전면에 나서며 스마트폰 사업을 진두지휘했다. 모듈폰, 스위블폰 등 하드웨어에서 새로운 시도를 했지만 대세를 바꿀 수는 없었다. 실제로 큰 화면을 앞세운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옵티머스 G(2012년 출시)와 옵티머스 G프로(2013년 출시)의 선방을 마지막으로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은 내리막을 걸었다.

올 3월 공개할 예정인 ‘LG 롤러블’은 디스플레이를 돌돌 말 수 있는 혁신 제품이라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모바일 사업 철수가 가시화되면 출시까지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lg전자#lg모바일#모바일 사업 매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