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이재용 부회장에 사법부 선처 기대”

박성진 기자 입력 2021-01-17 15:43수정 2021-01-17 1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중소기업중앙회가 사법부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선처를 호소했다. 이 부회장은 18일 국정농단 사건 관련 파기환송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17일 “이 부회장이 기업 현장에서 코로나 위기극복과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앞장설 수 있도록 사법부의 선처를 기대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대·중소기업간 상생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대기업 오너의 의지와 노력이 가장 중요한 데 이 부회장이 경영 활동에 전념해 중소기업과 상생하는 등의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잘못된 부분은 바로잡아야 한다”면서도 “삼성이 우리 경제에 차지하는 역할과 무게를 감안하면 당면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우리나라 경제생태계의 선도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이 부회장이 충분히 오너십을 발휘할 기회를 줘야 한다”고 했다.

이에 앞서 대한상의 박용만 회장은 15일 재판부에 이재용 부회장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7일에는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도 같은 취지의 탄원서를 냈다.

주요기사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