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소득이 의식주만큼 삶의 중요한 요소로”

신나리 기자 입력 2020-12-23 03:00수정 2020-12-23 05: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가 할퀸 삶, 2부 캡코노미 시대의 생존법]
<3> 박원갑 KB 부동산 수석전문위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부동산 시장 패러다임이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전통적인 ‘강남불패’에서 ‘서울·경기도 불패’와 ‘광역시 불장(Bull Market·상승장)’으로 변했습니다.”

부동산 전문가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55·사진)은 17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풀린 유동성이 자산 양극화와 집값 상향 평준화를 가져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과거엔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국지적인 부동산 과열 현상이 나타났다면 최근에는 수도권과 지방 대도시의 학군과 조망이 좋은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리틀 강남’과 신흥 부촌이 형성되며 자산 격차가 광역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그는 “내년에도 이러한 현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산 격차가 커지는 ‘갭코노미’ 시대의 생존법은 금융지식에서 시작해야 한다는 게 그의 진단이다. 박 수석위원은 “이제는 투자소득이 의식주만큼 삶의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개인형 퇴직연금(IRP), 청약, 양도세 등 금융지식을 모르면 패자가 될 수밖에 없다”며 “부동산이나 주식을 혐오스러운 투기 대상처럼 이데올로기로 접근하기보다 가족을 지키고 평온한 미래를 가져가기 위한 재무지식의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빚투(빚내서 투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으기)’로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2030세대들에 대해서는 “젊은층들이 글로벌 자산 분산 투자에도 적극적인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최근 3, 4년 사이 비트코인이나 갭투자, 동학개미·서학개미 운동을 보면서 자산 가격은 늘 오른다는 ‘자산 가격 우상향’에 대한 맹신에 빠졌다”고 했다. 또 일각의 ‘아파트 편식증’도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박 수석위원은 “상가 임대소득으로 노후를 대비하려다 코로나19로 예기치 못한 어려움을 겪은 은퇴자도 많다”며 “과거 경험에 기대 ‘공간 소비’를 해서는 안 된다. 돈이 생기면 땅과 건물을 사는 베이비부머들도 ‘밀레니얼 세대’의 투자 다변화를 벤치마킹 할 줄 알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내년 주택시장에 대해선 상반기(1∼6월)에 집값이 오르고 하반기(7∼12월)에 보합세를 유지하는 ‘상고하저’를 전망했다. 그는 “6월 전 보유세를 피하기 위한 매물들이 나오겠지만 집값을 흔들 만큼 많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집을 팔 의사가 있는 다주택자는 타이밍을 따지지 말고 당장 내놓는 게 좋다”고 했다. 또 “무주택자는 특별분양을 적극 노리거나 단기급등지역이 아닌 곳의 중저가 주택을 매수하는 것이 무난하다”고 말했다. 이어 “집 한 채만 있고 소득은 없는 은퇴자들은 살던 집에 반전세나 월세를 놓고 외곽 지역에서 전세로 살며 유동성을 확보하는 식으로 소유와 거주를 과감히 분리하는 편이 낫다”고 덧붙였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투자소득#의식주#코로나19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