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선뜻 못 나서는 관광, IT를 만나면…

김창덕 기자 입력 2020-11-11 03:00수정 2020-11-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디어 무장 스타트업들 화제
“코로나 때문에 유명 스폿 위주로만 다니던 관광행태가 많이 달라졌잖아요. 해외여행은 꿈도 못 꾸고…. 정보기술(IT)의 힘을 빌리면 색다른 관광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이은영 유니크굿컴퍼니 대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 세계 관광산업은 최악의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 국내도 사정은 마찬가지. 그러자 신선한 아이디어로 무장한 일부 스타트업이 ‘게임 체인저’를 자임하고 나섰다. IT를 활용한 온라인 또는 온·오프라인 융합형 관광콘텐츠로 도전장을 내민 것이다.

4년 차 스타트업 유니크굿컴퍼니가 그 대표 주자다. 이 회사의 대체현실 게임 플랫폼 ‘리얼월드’는 오프라인에 실재하는 장소나 공간에서 모티브를 얻어 게임의 스토리를 구성한다.

‘정동밀서’는 서울 중구 정동 일대에서 비밀 지도(유료 키트)를 따라가며 최종 목표(독립자금 전달)를 달성하는 게임이다. 스마트폰에 리얼월드 앱을 설치하면 비밀 지도를 풀 미션을 확인할 수 있다. 역사 기반 콘텐츠라 자녀 교육용으로도 호응이 높아 누적 이용자가 6만 명이 넘었다. ‘태양단의 비밀’은 숨겨진 보물을 찾아 한반도의 국운을 깨운다는 설정이다. 서울편(광화문), 부산편(동구 초량동∼중구 보수동), 전주편(전주한옥마을)이 각각 나왔다. 수원화성의 전설을 소재로 한 ‘용연의 아이’라는 가족형 콘텐츠도 있다.

주요기사
유니크굿컴퍼니는 서울, 부산, 울산, 경기 수원, 전북 전주, 충북 음성, 전남 순천, 경북 영양·청송·울진, 강원 춘천 등 국내 11개 지역과 중국 상하이를 배경으로 온·오프라인 융합 게임을 선보이고 있다. 현재는 회사가 직접 만든 콘텐츠를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형태지만, 앞으로는 고객들이 리얼월드 스튜디오(저작도구)로 스스로 콘텐츠를 만들어 올리는 오픈마켓 플랫폼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애플스토어 같은 콘텐츠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각 지역의 여행가이드들도 할 일이 사라졌다”며 “그분들만 알고 있는 지역 특색이나 숨겨진 스토리들은 온라인 관광 콘텐츠의 훌륭한 소재가 될 것”이라고 했다.

5년 차 스타트업 예간아이티(대표 박병재)는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을 중심으로 한 실감형 콘텐츠를 사업 모델로 삼고 있다. 지금까지 수행한 프로젝트는 ‘2018 평창 올림픽 3D 프리뷰’ ‘SK와이번즈 문학경기장 쇼케이스’ ‘부산 오륙도 3D 프리뷰’ ‘서산 해미읍성 3D 웹 교육 콘텐츠’ ‘창덕궁 주합루 AR 포털’ ‘덕수궁 AR 지도’ 등이다. 임직원이 12명인 이 회사 매출액은 2018년 2억3000만 원에서 지난해 5억3000만 원으로 뛰었다. 올해는 10억 원가량으로 추정하고 있다.

예간아이티는 지난달 애플 앱스토어에 AR 카메라 앱 스노볼(Snovall)을 입점했다. 스노볼은 휴대전화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가상공간을 불러와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됐다. 현장을 직접 찾지 않아도 마치 그 장소에 있는 듯한 체험을 제공하는 게 기술의 핵심. 예간아이티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콘텐츠 확산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를 통해 세계 유명 여행지를 누구나 가볼 수 있는 ‘방구석 세계일주’도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두 기업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창업 지원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문화관광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콘텐츠 스타트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사업을 운영함으로써 콘텐츠 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유니크굿컴퍼니와 예간아이티는 각각 초기, 중기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창업발전소 사업과 창업도약프로그램을 통해 성장하고 있다.

김창덕 기자 drake007@donga.com
#관광#it#스타트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