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LG화학 배터리사업 분사 반대”

강유현 기자 , 홍석호 기자 입력 2020-10-28 03:00수정 2020-10-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분 10.4% 보유한 2대 주주 “취지 공감하나 주주가치 훼손 우려”
30일 주총… LG화학 “계속 추진”
국민연금이 30일 열리는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배터리 사업 분사 안건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다. 성장성이 높은 배터리 사업이 떨어져 나가면 향후 기업 가치가 하락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27일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회의 참석 수탁위원 9명 중 과반이 반대 의견을 냈다. 위원회는 “분할 계획의 취지와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 가치 훼손 우려가 있는 것으로 봤다”고 밝혔다.

이번 판단의 이유는 분사 방식이 물적분할이기 때문이다. 물적분할을 하면 배터리 사업을 하는 신설 법인 LG에너지솔루션이 LG화학의 100% 자회사가 된다. LG화학 입장에선 안정적인 경영이 가능하고 추후 지분 매각과 기업공개(IPO) 등 투자금을 유치하기에 수월하다. 반면 일부 개인투자자들은 “배터리 없는 LG화학은 방탄소년단(BTS) 없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다름없다”고 반발했다. 지난달 16일 68만7000원이던 주가는 27일 현재 63만2000원으로 8% 하락한 상황이다.

LG화학은 국민연금 결정에 당혹스러워하면서도 분할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를 비롯해 글라스루이스, 한국기업지배연구원 등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 대부분이 찬성 권고를 한 상황이었다. LG화학 측은 “이번 분할은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해 주주 가치와 기업 가치를 높이려는 것으로 주주총회 때까지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10% 이상 지분을 보유한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던지기로 하면서 주총장 표심이 중요해졌다. 기업 분할은 주주총회 특별결의 사항으로 참석 주주 3분의 2 이상, 총 발행 주식 3분의 1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이달 5일 LG화학의 주주명부 기준 ㈜LG가 30.6%, 국민연금이 10.4%를 보유하고 있다. 이 밖에 외국인이 약 40%, 국내 기관과 개인이 약 10%씩 보유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주총 통과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고 말했다.

강유현 hkang@donga.com·홍석호 기자
#국민연금#lg화학#배터리사업#분사#반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