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그린벨트 필요하면 개발” 6일만에 없던일로

입력 2020-07-21 03:00업데이트 2020-07-21 04: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남기-정세균-김상조 엇갈린 발언
결국 정세균 총리가 “정리 시급” 靑 건의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 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국무총리와 20일 주례회동을 갖고 그린벨트 해제 논의를 전격 백지화한 것은 최근 이를 둘러싼 당정청의 혼선이 ‘아노미’ 상태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이날 회동에서 정 총리가 먼저 “그린벨트 문제를 빨리 정리할 필요가 있다. 오늘 확실하게 하고 가자”고 건의했고 문 대통령도 적극 동의했다고 한다.

앞서 혼란의 시작은 14일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필요하다면 그린벨트 문제를 점검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밝히면서였다. 시장이 들썩이기 시작하자 총리실은 다음 날 관련 부처와 더불어민주당에 “당정청 간 혼선이 있어선 안 된다. 총리가 불을 끄겠다”고 통보했다. 정 총리는 16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을 불러 “그린벨트 문제는 이렇게 다룰 게 아니다”며 해제에 따른 실익이 크지 않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바로 다음 날 이번엔 청와대발 혼선이 빚어졌다. 17일 김상조 대통령정책실장은 “정부가 당정 간 협의를 통해 그린벨트 관련 의견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결국 19일 직접 방송 인터뷰에 나와 “아직 정리되지 않았다. 신중하게 접근하는 게 옳다”고 교통정리에 나섰다. 이어 이날 오후 열린 비공개 경제장관간담회에선 홍 부총리와 김 장관을 향해 “더 이상의 부처 간, 지방자치단체 간, 중앙-지방정부 간 이견이 없도록 하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공급 물량 확보 차원에서 후순위로 검토할 수도 있다고 언급한 것이었는데 너무 확대 해석됐다”는 취지로 해명했다고 한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