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남북 수산자원 공동관리-北수역 조업 추진”

입력 2018-06-04 03:00업데이트 2018-06-04 03: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영춘 해수장관 동아일보 인터뷰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사진)이 남북 수산 협력과 관련해 “북한 조업권 협상과 수산자원 공동관리를 연계해 한반도 수역에서 중국 어선의 남획, 불법 조업을 통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1일 서울 영등포구 해수부 서울사무소에서 동아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북-미 회담 결과에 따라 국제 제재가 완화되면 해운수산 분야에서 당장 성과를 낼 수 있는 협력사업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수산자원 공동관리 구상은 남북 간 조업권 협상 때 북한 수역의 해양어류자원에 대한 조사를 공동으로 실시해 자원을 보존할 수 있는 적정 어획량을 함께 정하고 관리·감독하자는 것이다. 한국 어선이 이 기준에 따라 입어료를 주고 북한 수역에서 조업하는 것은 물론이고 현재 북한 수역에서 활동하는 중국 어선들의 남획 등도 통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공동어로구역 설정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로 진척이 안 된다면 일단 논의의 대상에서 빼고, 다른 부분부터 협력하자고 통일부 등과 이야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NLL과 무관하게 추진할 수 있는 사업으로는 북한 수역 조업권 구매, 남북 간 해운 협력을 꼽았다.

김 장관은 또 수산 분야에 국한된 창업지원펀드를 해양 분야로 확대해 2020년까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대표 스타트업 50개를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육지에서 양식장을 가동하는 스마트양식장 등 첨단 양식 기술을 개발하고, 수산가공물의 해외 수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정책도 준비 중이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