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91%, 지상파 보편서비스 인식”

동아일보 입력 2010-09-27 15:21수정 2010-09-27 15: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길종섭)는 27일 "시청자 절대 다수가 지상파는 보편적으로 제공돼야 한다고 생각하며 추가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케이블TV협회는 최근 전국의 만 18세 이상 케이블TV 가입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설문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도 ±3.1%포인트)를 토대로 "응답자의 91.5%는 지상파 방송이 보편적으로 제공돼야 한다고 답했으며 또 76.4%는 지상파 시청을 위해 추가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설문에 따르면 73.0%의 시청자들은 지상파 방송이 케이블TV에 재송신 비용을 요구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를 모른다고 답했다.

지상파의 비용 지불 요구에 대해선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이 41.1%,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12.5%였다.

주요기사
한편 케이블협회 내 유선방송사업자협의회(SO)는 이날 오후 비상대책위원회를 열어 지상파의 재송신 대가 요구에 대한 대응 입장을 논의한다.

케이블협회는 지상파 재송신 전면 중단과 광고 중단 등 대응 방향을 다각도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