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이 前행장 고소 사상초유 사태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03:00수정 2010-09-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한銀 “신상훈 금융지주사장 행장때 배임-횡령” 신한은행이 전 은행장인 신상훈 신한금융지주 사장을 대출 과정에서의 배임 및 횡령 혐의로 2일 검찰에 고소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발생했다. 은행장이 노사문제 등으로 노조로부터 고소 고발을 당한 적은 있지만 은행장 본연의 업무인 대출 과정의 배임 문제로 회사로부터 고소를 당한 사례는 금융권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신한은행은 이날 “전임 은행장인 신상훈 사장을 포함한 신한은행 임직원 5명과 대출을 받은 2명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의 배임 및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은행 측은 신 사장이 2003년 3월부터 2009년 2월까지 행장으로 근무할 당시 친인척 관련 대출이 부당하게 이뤄졌다는 제보가 접수돼 조사한 결과 경기 파주시에 있는 레저업체 K사 등 3사에 950억 원을 대출하는 과정에서 적법 절차를 어기는 등 배임 혐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 이 기간 신 사장이 15억 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신한금융그룹은 비리 혐의에 연루된 신 사장이 정상적으로 업무를 볼 수 없다고 보고 신한금융지주 대표이사 사장직에서 해임하기 위한 이사회를 조만간 열기로 했다. 이에 대해 신 사장은 “(해당기업에) 내 친인척이 있어서 대출을 해줬다고 하는데 나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사람들”이라며 “불법 대출도 있을 수 없다”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주요기사
차지완 기자 c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