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테크윈 300억원 투자 中톈진에 ‘디카’ 생산공장

입력 2005-11-11 03:08수정 2009-09-30 23: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제공 삼성테크윈
디지털카메라 제조회사인 삼성테크윈이 중국 톈진(天津)에 300억 원을 투자해 새 공장(사진)을 짓는다.

삼성테크윈은 10일 톈진에서 공장 건설 기공식을 갖고 1년 뒤인 2006년 10월에 완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 공장은 대지 1만5000평에 건물 면적 8500평 규모로 9개 동으로 구성돼 있다. 회사 측은 3월 새 공장 건설을 결정했으며 지난달 톈진 시로부터 사업허가와 건설 인가를 받았다. 삼성테크윈은 1994년 톈진에 카메라 공장을 만들어 생산 전초기지로 활용하고 있으며 이번 공장은 두 번째이다.

공장이 완공돼 본격 생산체제로 접어드는 2007년에는 국내외에서 연간 1000만 대의 카메라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새 공장에서는 디지털카메라와 관련 부품을 주로 생산할 방침이다.

최영해 기자 yhchoi6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