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상한가 21회"…올 증시 진기록 세워

입력 2003-12-17 17:55수정 2009-10-08 19: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수합병(M&A) 관련주로 부각된 현대엘리베이터가 올해 증시의 최고 히트종목으로 꼽혔다. 반면 유동성 위기를 맞은 LG카드는 최악의 종목에 올랐다.

17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달 16일까지 581개 종목의 주가등락률을 조사한 결과 현대엘리베이터의 주가상승률은 무려 861.5%에 이르렀다.

연초 6500원에 머물렀던 현대엘리베이터 주가는 8월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의 사망 이후 현정은 현대엘리베이터 회장측과 정상영 KCC(금강고려화학) 명예회장이 지분 확보 경쟁을 벌이면서 16일 현재 6만2500원까지 급등했다.

현대엘리베이터에 이어 대한해운(438.2%), 한국타이어(303.1%), 녹십자상아(295.4%), 세양선박(280.8%), 한진해운(260.9%) 등의 순으로 상승률이 컸다.

그러나 LG카드는 유동성 위기가 악재로 작용하면서 연초 대비 82.5% 급락, 하락폭이 가장 컸다.

이어 신광기업(―75.5%), AP우주통신(―74.5%), 금강화섬(―68.4%), 외환카드(―68.0%), 고제(―67.9%) 등의 주가가 많이 떨어졌다.

조사 대상 종목의 74.8%가 한 차례 이상 가격제한폭까지 오른 가운데 인큐브테크는 33회, 현대엘리베이터는 21회의 상한가를 경험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이강운기자 kwoon90@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